울산옹기축제

울산옹기축제

Ulsan Onggi Festival

흙으로 빚어내는 아름다움 불꽃으로 불어넣는 숨결

울산옹기축제는 한민족과 천 년이 넘는 시간동안 함께 한 ‘옹기’를 주제로 특화시킨 국내 유일의 축제이다.
옹기를 전통 방식으로 제작하고 있는 울주군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축제가 개최됨에 따라 자연스럽게 지역 대표 특산물인 ‘옹기’를 홍보하고 생활 옹기의 보급과 전통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장인들의 옹기 만들기 시연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직접 흙을 밟고, 옹기를 빚어 구워볼 수 있다.

(재)울주문화재단이 주최, 주관하는 옹기축제는 2000년 11월 외고산에 거주하던 옹기 장인들 주민 화합의 장으로 마련한 행사에서 시작하였다.
이후 규모가 커지면서 2003년 11월에는 ‘온양옹기축제’, 2004년 10월에는 ‘외고산옹기축제’, 2006년 10월에는 ‘울주외고산옹기축제’라는 이름으로 개최되었다.
2011년 9월부터 ‘울산옹기축제’로 명칭을 변경하였고, 2012년부터 축제 개최 시기를 5월로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9년, 2016년, 2017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축제의 유망축제로, 2018년에는 육성축제로 선정되었다.
2020년에는 마침내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어 2024년 현재까지 꾸준히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문화관광축제가 현행 32개에서 25개로 7개 축소됐음에도 울산옹기축제가 재지정되면서 울산 유일 문화관광축제의 명맥을 이어가게 됐다.
또한 한국축제콘텐츠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에서 2017년부터 지금까지 8회 연속 수상하여 옹기축제의 전통과 역사적 가치를 전국에 알리고 있다.

축제장소인 외고산 옹기마을은 전통과 문화를 이어오는 전국 최대의 민속옹기마을이다.

이곳은 기온이 연중 온화하고 수송 경로가 편리한 천혜의 옹기장소로 알려져 전국 각지 에서 옹기장인과 도공들이 모여 옹기를 생산, 수출한 곳이다.
울산옹기축제는 이런 옹기전통문화에 대한 관심도와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개최되었다. 축제에서는 옹기 만들기, 옹기발효음식체험, 옹기다례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세계 각국의 옹기를 전시하여 옹기문화를 엿볼 수 있는 세계옹기전도 관람할 수 있다.

장소울산 울주군 외고산옹기마을

목적산업화로 인해 낮아진 옹기전통문화에 대한 관심도 상승과 옹기 전통을 계승 발전

주요행사옹기만들기 특별체험관, 장인의 손길, 흙놀이터, 별빛정원 등